미래 식량 바이오 자원으로서의 크릴오일

각종 염증, 항산화, 관절염, 심장건강에 좋은 크릴오일 이야기

  • 입력 : 2018.04.20 11:29:17    수정 : 2018.04.20 19:34:2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크릴오일은 어유와 마찬가지로, DHA와 EPA의 원천이며, 해양 자원에서만 발견되는 오메가3 지방의 유형으로 그들은 신체에서 중요한 기능을 가지며 다양한 건강상의 장점이 있다. 따라서 일주일에 권장되는 28그램 이상의 해산물을 섭취하지 않는다면 EPA와 DHA를 포함한 보충제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 출처: pexels



최근 오메가3가 피쉬오일 보다 월등하게 포함되어 있는 크릴오일이 각광을 받고 있으며, 오늘은 크릴오일이 각종 염증, 항산화, 관절염, 심장건강 등 건강에 이로운 점에 대하여 과학적 사실에 기반하여 정리한 기사를 소개하고자 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출처: healthline



크릴 오일의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건강 혜택은 첫 번째, 건강한 지방의 우수한 출처라는 것이다.

크릴 오일과 어유 에는 오메가 -3 지방 EPA와 DHA가 포함되어 있다. 오메가3 지방은 크릴오일에서 많은 양이 인지질이라고 불리는 분자의 형태로 발견되어 혈류에 흡수되기 쉽다.

피쉬오일의 경우에는 잘 녹지 않아 섭취 시 비린내가 나거나 크릴오일과 비교했을 때 흡수율이 떨어지는 것을 물에 피쉬오일과 크릴오일을 떨어뜨려봤을 때 간단한 실험으로 알 수 있다.

두 번째, 염증에 효과적으로 싸울 수 있다는 것이다. 크릴오일에서 발견되는 것과 같은 오메가3 지방산 은 신체에서 중요한 항 염증 기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릴 오일은 신체가 사용하기 쉽기 때문에 다른 해양 오메가3 소스보다 염증과 싸우는 데 더 효과적 일 수 있다.

또한, 크릴오일에는 항염증 및 항산화 효과가 있는 아스타크산틴 (pinkax orange)이라는 색소가 함유되어 있다. 한 시험관 연구에서는 유해한 박테리아가 사람의 장 세포에 도입되었을 때 염증 유발 분자의 생성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량이 약간 증가한 25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크릴오일 1,000mg 보충제를 섭취하면 매일 2,000mg의 정화 오메가3 보충제보다 염증 마커가 훨씬 효과적으로 개선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만성 염증 환자 90 명을 대상으로 연구 한 결과 일년에 300mg의 크릴 오일을 섭취하면 1 개월 후 염증 표지자를 30 %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으며, 크릴 기름과 염증을 연구 한 연구는 많지 않지만 잠재적으로 유익한 결과를 나타났다.

이로써, 크릴 오일은 염증과 싸우는 오메가3 지방과 아스타크산틴(Astaxanthin)이라는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단지 몇 가지 연구만으로도 크릴 오일이 염증에 미치는 영향을 구체적으로 조사했지만 모두 유익한 효과를 발견했습니다.

세 번째, 크릴오일은 관절염 및 관절 통증 감소에 도움을 줍니다. 크릴 오일은 염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종종 염증으로 인해 관절염 증상 과 관절 통증을 호전시킬 수 있다.

실제로, 크릴 오일이 염증 표지자를 현저하게 감소시킨 연구는 류머티스 성 관절염 환자의 경우 크릴 오일이 강직, 기능 장애 및 통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쥐가 크릴 기름을 먹었을 때 관절염 점수가 향상되고 관절에 팽창이 적고 염증 세포가 적어지는 효과가 나타났다.

네 번째, 크릴오일은 혈액 지질과 심장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다. 오메가3 지방과 DHA 및 EPA는 심장 건강으로 간주된다. 연구 결과 어유가 혈중 지질 수치를 향상시킬 수 있으며 크릴오일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트리글리세라이드 와 다른 혈액 지방 수치를 낮추는 데 특히 효과적 일 수 있다.

위와 같이 크릴오일은 항염, 항산화 기능이 있으며, 관절염, 관절통증, 심장건강을 향상시키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건강한 몸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과 영양소가 고루 들어간 식이요법을 하는 것이 우선 되야 한다. 특히, 황사 미세먼지가 기승으로 부리는 환절기에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철저한 위생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종근 ㈜인핸스드바이오/CTO]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