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를 사랑하는 남자, 이상영의 동안칼럼

남성여성탈모, 원형탈모, 발모, 예민성 두피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치료방법

  • 입력 : 2017.11.08 10:50:42    수정 : 2017.11.08 21:02: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왕과 나’ 율 부린너, ‘다이하드’ 브루스 윌리스, ‘엑스맨’ 패트릭 스튜어트, ‘트랜스포터’ 제이스 스타뎀, ‘분노의 질주’ 드웨인 존슨과 빈 디젤. ‘킹 아서’ 주드로. 위의 언급한 사람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세계적인 배우들이자, 대머리이며 가장 섹시한 헐리우드 배우로 랭킹 된다는 점이다. 주드로의 경우는 아직 대머리까지는 아니지만 M자 탈모가 상당히 진행되고 있으나 여전히 멋진 스타일링으로 전 세계 팬으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탈모는 나이와 국경을 막론하고 전세계인의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다. 헐리우드 배우들처럼 대머리가 되어도 섹시하게 보인다면 좋겠지만, 일반인들에게 탈모는 아직까지 큰 걱정거리가 아닐 수 없다. 탈모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로 두피의 성모가 빠지는 것을 의미하며 성모는 색깔이 없고 굵기가 가는 연모와는 달리 빠질 경우 미용상 문제를 일으킨다.

탈모의 원인은 유전적 원인과 남성호르몬이 중요한 인자로 생각되고 있다. 몸 속에 있는 5-알파환원 효소라는 물질이 남성호르몬을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로 바꾸게 하는데, 이 DHT가 탈모를 일으키는 주범이다. 여성의 경우는 유전적인 요소, 환경적요인, 심리적 요인 등 후천적인 이유가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남성 여성형 탈모, M자형, 원형탈모, 탈모방지 및 발모를 필요로 하는 두피, 문제성 두피, 예민성 두피 등 이러한 증상을 예방하고 이미 진행된 탈모를 관리하는 방법에는 에어젯, 줄기세포성장인자, 시너지필 등의 방법이 효과적이다.

에어젯 리프팅은 빠른 제트분사방식을 이용하여 길며 피부 속 깊게 약물을 침투시켜 섬유조직을 박리한다. 이를 통해 피부수축과 콜라겐을 리모델링 하는 시술로 피부 속으로 전달된 솔루션은 섬유아세포를 자극하여 콜라겐 생성을 유도하여 피부의 두께가 증가되면서 탱탱하고 탄력 있게 피부조직을 개선시켜준다. 이 방법은 통증 없이 시술이 가능하며 즉각적인 효과와 유지기간이 길며 탈모치료에 중요한 성장인자를 원하는 깊이에 정확히 주입해 탈모치료에 도움을 준다.

줄기세포성장인자를 통한 탈모치료는 세포분열을 촉진하여 모발세포 재생시키는 방법으로 환자의 혈액이나 골수에서 살아있는 줄기세포를 추출, 배양하지 않고 바로 치료에 활용하도록 돕는 치료방법이다. 줄기세포 (stem cells)는 세포나 조직의 근원이 되는 세포로 반복 분열하여 자가재생 할 수 있고 환경에 따라 특정한 기능을 가진 세로로 분화할 수 있는 만능 세포이다. 인체의 유핵 세포 중에 대칭분열을 통한 무한한 증식기능이 있으며, 때에 따라 다른 기능의 세포로 변화하는 분화, 역 분화의 기능, 다변성을 갖는다. 결과적으로 노화된 신체의 한 부분에서 정상적인 자기복구를 계속 할 수 있는 세포를 의미한다.

시너지필(synergy Fill) 고압의 의료용 Co2가스로 피부 속 공간(에어포켓)을 만들어주고 피부 속 손상을 주는 이 단계에서 콜라겐 활성화를 일으키게 하는 방식이다. 박리된 진피층에 피부타입에 맞는 솔루션을 순차적으로 주입하여 물리적 박리와 화학적 효과를 동시에 나타내게 한다. 이렇게 에어포켓에 자리 잡은 약물은 보다 오래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탈모는 나이에 상관없이 젊은 층과 여성탈모도 늘어가고 있다. 다양한 탈모 환자가 늘어나면서 탈모치료법과 모발관리에 대한 관심도 같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탈모환자들의 대부분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이 없기 때문에 심각한 영구탈모로 이어지기도 한다. 영구탈모가 되기 전에 식생활 개선, 스트레스 관리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통한 관리와 함께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한 본인에 맞는 효과적인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이상영 동안세상클리닉 대표원장]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