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밀리터리 산업의 세계

전 세계 어디든 12시간 내 운송이 가능한 초특급 배달부, C-17 전략 수송기

  • 입력 : 2017.03.03 20:11:05    수정 : 2017.03.03 20:16:5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특급운송의 대명사는 Fedex, DHL 등의 글로벌 물류회사들의 특급 배달 서비스이다. 이들 민간 특급운송이 24시간 이내의 특급운송이라고 한다면, 군의 화물과 병력 수송은 12시간 내 작전 지역으로 이동 및 배치가 이루어져야 하는 초특급 운송 개념으로 볼 수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상 5대양 6대주를 작전 무대로 하는 미군의 수송작전이 이에 해당되며, 이를 가능하게 해주는 초특급 배달부가 바로 C-17 전략 수송기이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0년대 초반 미국 항공기 제작사였던 맥도넬 더글라스에서 개발한 기체로서 1993년부터 실전 배치된 C-17은 미 공군 초대형 수송기인 C-5와 함께 미군의 장거리 전략 수송 임무를 수행하며, 월등한 기동력으로 육/해/공군에서 필요로 하는 대부분의 물자, 장비, 병력 등을 싣고 안전하면서도 신속하게 비행이 가능하다. 미국 대통령의 해외 순방 시 대통령 전용차 수송도 C-17의 몫이다.
 기사의 4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의 5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의 6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고도에서도 고속 비행으로 임무 수행이 가능하고, 뛰어난 단거리 이착륙 성능으로 화물과 병력을 가득 채우고 길이 1Km 내외, 폭 20m 내외의 짧고 좁은 열악한 활주로에서도 안전한 이착륙과 폭 25m 정도의 공간에서 180도 기체 회전이 가능하다.
 기사의 7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17이 가진 특징은 기체 길이 대비 동체가 굵으며, 화물 탑재방식은 리어 로딩램프 방식으로 낙하산을 이용한 초저공 화물투하와 역추진 기능 탑재로 지상에서 자력으로 후진 이동 할 수 있다

기체 조종과 화물 탑재에 단 3명의 승무원이 탑승하여 운항하며, 이를 위해 조종석은 컬러 CRT를 중심으로 EFIS, HUD 등의 각종 시스템은 자동화 되어 있다.
 기사의 8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물 운송, 병력 이동, 환자 수송 등에 지상지원 설비 없이 임무의 수행이 가능한 C-17은 방탄 및 구조/시스템 향상으로 유사 시 생존성이 높다. 방어체제로는 열 추적 미사일 교란용 플레어 발사기와 AN/AAR-47 미사일 경보기를 갖추고 있으며, 기체 표면에 장착된 열감지 센서는 360도 방향에서 날아오는 적의 대공 또는 공대공 미사일의 배기열을 탐지할 수 있다.
 기사의 9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의 10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전 세계에서 C-17을 운용하는 국가는 미국 외에 영국, 호주, 캐나다, 인도, 쿠웨이트, 카다르 등에 200여대가 실전에 배치되어 있으며, 기체 가격은 대당 2천억원 정도이다.

C-17 제원

기체 타입: 4발 터보팬 수송기, 엔진: PW F117-PW-100 터보팬(40,440파운드)×4기

전폭: 51.75m, 전장: 53.00m, 전고: 16.79m, 최대이륙중량: 265,352kg

최대속도: 마하 0.76(907km/h), 실용상승한도: 45,000피트, 항속거리 7,630km

최대적재중량: 77,519kg, 적재공간 크기: 12.50 × 3.12 × 2.81m, 탑재량 463L 팔레트 18개와 병력 102명, 승무원: 3명

[글: 강 헌 기자, 사진: 보잉 및 미 공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