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떠나는 사색의 샛길

여행의 위로를 더해 줄 `휴가 추천 도서`

  • 입력 : 2018.07.12 10:35:51    수정 : 2018.07.12 18:08:1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뜨거운 여름 속 반복되는 일상의 무게를 덜어 줄 휴가가 그리운 시간들이다. 낯선 곳에서 마음을 뉘이며 잠시 쉬어갈 때 마음을 말랑하게 해 줄 책 한 권 넣어가는 것은 어떨까.

모두가 비슷한 시기에 떠나는 여행길에서 꽉 막힌 교통수단을 타고 이동하거나 지루한 기다림이 생겼을 때 휴가 때만큼은 휴대폰을 끄고 종이책의 활자 속에 빠져 보는 것도 또 다른 세상으로의 여행이 될 것이다.

휴가철 추천 도서는 추천하는 곳의 특성이나 각 분야별로 다양하지만, 무겁거나 업무의 연장이 되는 느낌 보다는 위로와 따스한 쉼을 주는 책을 추천해 주고 싶다. 재미를 위해 빠져 읽게 되는 소설도 지나치게 무거운 주제로 인해 마지막 책장을 덮은 후 온몸에 힘이 빠져 함께 여행 간 사람들에게 조차 그늘이 옮겨지는 것은 좋지 않기 때문이다.

지식 보다는 휴식을 줄 수 있는 인문 에세이는 정신없이 달려온 지난 삶을 되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을 준다. 생활의 터전을 떠난 낯선 장소에서 보다 여유로워진 열린 마음에 새로운 시선을 담아 갈 수 있는 힐링 도서. 이로 인해 마음의 무게를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Free-Photos, 출처 Pixabay



# 마음의 성찰을 주는 책

『그림자여행』, 정여울, 추수밭

『뭉클』, 최인호, 신영복, 법정 외, 책읽는섬

『가만히 혼자 웃고 싶은 오후』, 장석주, 달

『프로방스에서의 완전한 휴식』, 정수복, 문학동네

『행운을 부르는 마법의 말의 비밀』, 이쓰카이치 쓰요시, 기담문고

『비울수록 가득하네』, 정목, 쌤앤파커스

『백년을 살아보니』, 김형석, 덴스토리

『닥터도티의 삶을 바꾸는 마술가게』, 제임스 도티, 판미동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이미경, 남해의 봄날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장영희, 샘터

# 내 곁의 사람에 대한 생각을 주는 책

『내 곁에 있는 사람』, 이병률, 달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 이해인, 열림원

『숨결이 바람일 때』, 폴 칼라니티, 흐름출판

『살아 있는 것은 아프다』, 토니 버나드, 문학의숲

『사람이 풍경일 때처럼』, 박완서, 정현종 외, 21세기북스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정호승, 해냄출판사

『나는 가능성이다』, 패트릭 헨리 휴스, 패트릭 존 휴스, 문학동네

『선생님, 요즘은 어떠하십니까』, 이오덕, 권정생, 양철북

『사람만이 희망이다』, 박노해, 느린걸음

『눈물은 왜 짠가』, 함민복, 책이있는풍경

# 새로운 시선을 열어 주는 책

『마음사전』, 김소연, 마음산책

『보다』, 김영하, 문학동네

『시인의 사물들』, 강정, 권혁웅 외, 한겨레출판사

『신현림의 미술관에서 읽은 시』, 신현림, 서해문집

『그림은 위로다』, 이소영, 홍익출판사

『그림의 곁』, 김선현, 예담

『쏟아진 옷장을 정리하며』, 게오르크 피퍼, 부키

『세계서점기행』, 김언호, 한길사

『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 유영만, 나무생각

『느리게 걷는 즐거움』, 다비드 르 브르통, 북라이프

# 따뜻함 혹은 깊은 몰입의 소설

『사랑하기 때문에』, 기욤 뮈소, 밝은세상

『바다가 보이는 이발소』, 오기와라 히로시, 알에이치코리아

『봄을 찾아 떠난 남자』, 클라라 마리아 바구스, 청미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현대문학

『뒤뜰에 골칫거리가 산다』, 황선미, 사계절

『풀꽃도 꽃이다』, 조정래, 해냄출판사

『기사단장 죽이기』,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동네

『지평』, 파트릭 모디아노, 문학동네

『7년의 밤』, 정유정, 은행나무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야쿠마루 가쿠, 북플라자

# 아포리즘 & 필사하기 좋은 책

『헤세를 읽는 아침』, 헤르만 헤세, 프롬북스

『마음의 눈에만 보이는 것들』, 정여울, 홍익출판사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이유』, 생텍쥐페리, 생각속의집

『나를 찾아가는 질문들』, 미라 리 파텔, 반니

『이토록 멋진 문장이라면』, 장석주, 추수밭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김용택, 예담

『마음 필사』, 고두현, 토트

필사의 힘, 『어린왕자』, 생텍쥐페리, 미르북컴퍼니

『나의 첫 필사노트 : 무진 기행』, 김승옥, 새봄출판사

『손글씨 나혼자 조금씩』, 정혜윤, 큐리어스

[유재은 작가/글쓰기 교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기사